윙배너

건설업, 안전 규제는 강화, 계상기준은 제자리

건산연, 산업안전보건관리비 반영기준···현실적인 조치 필요

건설업, 안전 규제는 강화, 계상기준은 제자리 - 산업종합저널 동향
자료=123RF

최근 건설업계는 안전 제도 강화로 인해 안전보건조치 의무가 강화됐지만, 산업안전관리비는 여전히 부족하다는 지적이다.

한국건설산업연구원(건산연)이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건설업 산업안전보건관리비는 ‘산업안전보건법 제72조’에 따라 건설공사발주자가 산업재해 예방을 위해 건설공사에 한정해 의무적으로 사업비에 계상해야 하는 비용이다.

하지만, 지난 2019년 1월, 산업안전보건법이 도급인 및 사업주에 대한 처벌 규정이 강화하는 등 28년 만에 전부 개정된 것에 비해 산업안전보건관리비 계상기준에는 변화가 없어, 산업안전관리비 부족 현상이 발생했다는 것이다.

관련 내용을 살펴보면, 기존 120억 원 이상 규모 사업에만 적용됐던 안전관리자 선임 규정이 50억 원 이상 사업장으로 대폭 낮아지면서, 인건비 부문 비용이 증가했다.

건산연이 303개 중소·중견건설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 결과에서는 기업 70% 이상(중소 71.6%, 중견 76.2%)이 최근 1년간 안전관리자 수급여건이 악화됐다고 응답했으며, 이로 인해 중소 70.6%, 중견 76.2%가 사업장 내 산업안전보건관리비가 부족하다고 답했다.

중대재해처벌법 또한 안전관리비용을 상승시킨 요인으로 꼽았다. 올해 1월 시행한 중처법은 사업장에서 발생한 중대재해 책임을 경영책임자에게 부여해 현장 안전에 대한 본질적인 시스템 구축을 고취시키기 위해 마련된 법안이다.

결국 사업장에서는 중처법에 의해 다양한 안전조치를 요구하며, 이에 따라 안전관리 비용이 상승할 수 밖에 없다는 게 건산연의 설명이다.

보고서는 건설업 산업안전보건관리비 반영기준에 대한 현실적인 조치가 필요가 있다고 봤다. 특히, 현행 산업안전보건법에 명시된 산업안전관리비 계상기준은 최소 비용 산정기준임을 명시해 사업 특성에 따라 추가적으로 발생하는 비용을 발주자가 적극적으로 반영해 중 수 있는 명확한 근거 마련도 필요할 것으로 분석했다.


0 / 1000


많이 본 뉴스

올해 세계 물류산업 전망 ‘맑음’

물류업계가 코로나19 팬데믹에 따른 항공 및 화물 운임 공급망에 대한 즉각적인 구제가 없음에도, 올해 전망을 낙관적으로 평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물류회사 어질리티(Agility)가 최근 756명의 물류 업계 전문가를 대상으로 시행해 발표한 ‘2022년 신흥시장물류지수’ 조사 결과, 이중 3

KIMEX 2022] 새로운 기술 탑재한 계측기 쏟아진다

전자 및 통신 분야를 비롯해 산업 전반이 빠르게 급변하면서 계측시스템 분야도 새로운 기술을 적용한 계측기들이 쏟아지고 있다. 수 많은 계측기들 중 사용 목적에 적당한 계측기를 선택하는 일은 쉽지 않다. 사용자의 작은 실수나 사용 여건에 따라 장비 이상이 발생하면 난감하다. 무엇보다

JIMTOF 2022, 일본 도쿄국제전시장서 오는 11월 개최

일본공작기계공업회(JMTBA)가 24일 일산 킨텍스(KINTEX) 제1전시장 세미나룸에서 일본 도쿄에서 열리는 짐토프 2022(JIMTOF 2022, 짐토프) 개요 설명을 위한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일본 공작기계 관련 전시회인 짐토프는 일본 도쿄 빅사이트(도쿄국제전시장)에서 개최하며, 서 전시동, 동 전시동을 비

AI, 메타버스 활용한 스마트건설기술의 미래

4차산업혁명으로 촉발한 '디지털 전환'은 코로나19와의 장기전이 이어지면서, 그 중요성이 더 커지고 있다. 정보통신기술(ICT)을 중심으로 한 디지털 전환은 이제, 전 산업분야로 확장, 인공지능(AI) 기술과 메타버스, 증강현실 등을 활용한 첨단 솔루션이 속속 개발되고 있다. 건설 산업도 예

AI 고도화에 악용사례 속출…"제도적 방안 마련해야"

인공지능(AI) 기술을 악용한 범죄 사례가 늘면서, 이를 올바르게 활용하기 위해 제도·기술적 대응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소프트웨어정책연구소는 지난달 25일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인공지능의 악용 사례, 딥페이크 기술과 과제’ 보고서를 내놓았다. 소셜 네트워크 서비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