윙배너

미래형 디스플레이 구현 가능성 열어

초고해상도 대면적 양자점 패턴화 기술 개발

양자점의 물리적 특성 변화 없이 초고해상도로 패턴화하는 기술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한국연구재단은 배완기 교수(성균관대학교), 강문성 교수(서강대학교), 강찬모 박사(한국전자통신연구원) 공동 연구팀이 초고해상도 양자점 패턴화 기술을 개발했다고 최근 밝혔다.
미래형 디스플레이 구현 가능성 열어 - 산업종합저널 전자
이중 리간드 양자점으로 구현한 양자점 패턴 및 전계발광소자 (사진 제공 : 한국전자통신연구원 강찬모 책임연구원)

양자점은 높은 색 재현율과 높은 광효율을 가지고 있으며 용액 공정이 가능하다는 특성으로 가상현실(VR) 또는 증강현실(AR) 디스플레이와 같은 초고해상도 차세대 디스플레이 구현을 위한 핵심 발광 소재로 주목받고 있다.

하지만 양자점의 고유한 전기적・광학적 특성을 유지하면서 패턴화하는 기술은 여전히 차세대 양자점 디스플레이 구현에 가장 어려운 과제로 남아있다.

이에 연구팀은 기존 양자점 표면의 분산 리간드에 광가교 리간드를 도입해 별도의 감광제 및 가교제 등의 첨가물 없이 양자점만으로 패턴화가 가능한 이중 리간드 양자점 소재 기술을 제시했다.

광가교 리간드가 도입된 양자점 박막에 자외선을 조사하면 이웃한 양자점의 리간드 간 가교가 일어나며, 양자점 박막은 회로 패턴 형성 공정에 사용되는 용매에 대해 구조적 저항성을 가지게 된다.

연구팀은 자외선이 조사되지 않아서 구조적 저항성이 없는 부분의 양자점을 분산 용매로 제거하면 간단한 공정을 통해 패턴화된 양자점 박막을 얻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러한 패턴화 공정은 별도의 첨가물이 없기에 양자점 박막의 광학적 특성은 물론 전기적 특성까지 전혀 저해하지 않아서 기존 포토리소그래피 및 잉크젯 프린팅 등 모든 용액 공정에 적용 가능함을 규명했다고 강조했다.

이뿐만 아니라, 3천ppi 이상의 고해상도 패턴화 기술을 요구하는 가상·증강현실 디스플레이 등 실질적인 차세대 디스플레이에 적용 가능한 기반을 마련했다고 평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추진하는 나노·소재기술개발사업 등의 지원으로 수행됐다.


0 / 1000


많이 본 뉴스

4D 프린팅용 형상기억 신소재 기술 개발

한국화학연구원 김용석‧김동균‧박성민 박사 연구팀(과학기술정보통신부 지정 ‘스마트화학소재 4D 프린팅 연구단’)은 자가치유 및 재활용이 가능한 4D 프린팅용 형상기억 비트리머 신소재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비트리머는 열경화성 고분자의 화학적 안정성과 열가소성 고분자의 가공성을 모두 갖춘

국산 가스터빈용 30% 수소혼소 연소기 개발

이산화탄소 배출을 줄이는 국산 가스터빈용 친환경 연소기가 개발돼, 현장 실증에 나선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한국기계연구원(이하 기계연)은 LNG발전에 활용하는 가스터빈용 수소 혼소 연소기를 국내 최초로 개발했다고 12일 밝혔다. 기계연 탄소중립기계연구소 무탄소연료발전연구실 김

차세대 리튬황배터리 난제 풀었다

국내 연구진이 배터리 성능 저하 주범 ‘리튬 폴리설파이드’ 문제를 활성탄과 인으로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았다. 한국전기연구원(KERI) 차세대전지연구센터 박준우 박사팀(KERI 박준우 박사· 홍정원 연구원, 부경대 백강준 교수)의 ‘저비용 플렉시블 고에너지밀도 리튬황배터리’ 관련 연

RISC-V 반도체 칩 설계 플랫폼 개발

국내 연구진이 시스템반도체를 쉽고 빠르게 개발할 수 있는 반도체 설계기술을 개발했다. 이에 따라 국내 중소 팹리스 업체들이 신속하게 경쟁력 있는 제품을 개발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리스크파이브(RISC-V) 기반 반도체 칩을 쉽고 빠르게 설계할

물 속 미세플라스틱 제거 기술 개발

한국생산기술연구원이 DGIST(대구경북과학기술원)과 공동으로 물 속 마이크로(㎛)~나노미터(㎚) 크기의 미세플라스틱을 걸러내는 친환경 미세플라스틱 제거기술을 개발했다고 최근 밝혔다. 미세플라스틱은 지름이 5㎜ 미만인 플라스틱 입자로, 처음부터 작게 만들어진 ‘1차 미세플라스틱’과 잘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