윙배너

[카드뉴스] 에펠탑도 조기 소등 한다… '빨간불' 켜진 올겨울

에너지 대란 고조에 세계 각국 절감 나서

[카드뉴스] 에펠탑도 조기 소등 한다… '빨간불' 켜진 올겨울 - 산업종합저널 동향
[카드뉴스] 에펠탑도 조기 소등 한다… '빨간불' 켜진 올겨울 - 산업종합저널 동향
[카드뉴스] 에펠탑도 조기 소등 한다… '빨간불' 켜진 올겨울 - 산업종합저널 동향
[카드뉴스] 에펠탑도 조기 소등 한다… '빨간불' 켜진 올겨울 - 산업종합저널 동향
[카드뉴스] 에펠탑도 조기 소등 한다… '빨간불' 켜진 올겨울 - 산업종합저널 동향
[카드뉴스] 에펠탑도 조기 소등 한다… '빨간불' 켜진 올겨울 - 산업종합저널 동향
[카드뉴스] 에펠탑도 조기 소등 한다… '빨간불' 켜진 올겨울 - 산업종합저널 동향








러-우크라이나 전쟁, 인플레이션, 유가 상승 등의 영향으로 세계 에너지 공급망이 휘청이면서 올겨울 에너지 대란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에너지 가격은 무섭게 치고 오르는 중입니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국제 시장에서 지난해 1분기 LNG 가격은 (MMBTue 기준) 10달러에서 올해 8월 55달러로, 같은 기간 유연탄 가격은 (1톤 기준) 89달러에서 419달러로 급등했습니다.

에너지 위기가 고조되면서 세계 각국은 허리띠를 바짝 졸라매고 있습니다. 독일은 공공건물 난방 온도 제한 및 온수 사용 금지, 건물 외관에 미관 목적의 조명 사용을 금합니다. 프랑스는 에펠탑 소등 시간을 1시간 가량 앞당기고, 공공건물 조명을 조기 소등합니다. 스위스는 가스배급제 시행도 고려하고 있습니다.

한국 정부도 방안 마련에 착수하고 있습니다. 산업부는 다음달 삼성전자, 포스코 등 에너지 소비량이 많은 30대 기업과 에너지 절약을 위한 '에너지 효율 혁신 협약'(KEEP 30)을 맺을 예정입니다.

이 외에도 ▲관광지 및 공공건물 조기 소등 ▲겨울철 공공기관 실내 적정온도 하향 ▲대국민 에너지 절약 캠페인 등으로 에너지 절감에 나설 계획입니다.

한편, 국제 에너지 가격 상승에 따라 전기요금 인상도 불가피해 보입니다. 연료비 인상분을 에너지 요금에 반영하지 못 해 에너지 공기업의 적자가 가중되면, 전력 공급에 차질이 생길 수 있다는 우려 때문입니다.


0 / 1000


많이 본 뉴스

[카드뉴스] 車반도체 부족···2022년 시장 전망은?

지난해 자동차 시장은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으로 인해 출고를 1년 동안 대기해야 하는 등의 사태가 벌어졌습니다. 이는 2020년 코로나19로 인한 자동차 생산 공장의 가동률 축소와 2021년 신차 수요 급증에 따른 수급 불균형이 발생했기 때문입니다. 또한, 기존 차량보다 반도체가 2배 가량

[카드뉴스] 초거대 인공지능(Hyperscale AI), 개발 경쟁 가속화

특정 상황뿐 아니라 범용적으로 사용 가능한 인공 일반지능(Artificial General Intelligence, AGI)을 목표로 국내외 기업들의 초거대 인공지능(Hyperscale AI) 개발 경쟁이 뜨겁습니다. 인간의 뇌 구조와 유사하게 설계한 초거대 인공지능은 대규모 데이터를 학습해 종합적으로 사고·학습·판단·행

[카드뉴스] 美 바이든 정부 산업정책 핵심 5가지는?

한국 산업은 수출입 의존도가 높아 G2국가인 중국과 미국에서 발표한 정책에 큰 영향을 받곤 하는데요. 첨예한 미‧중 갈등 속 바이든 대통령이 이끄는 산업정책이 국내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산업연구원이 최근 발표한 ‘바이든 산업 정책의 다섯 가지 핵심’ 보고서

[카드뉴스] 불안한 국제정세, ‘알루미늄 수급 문제無…가격 상승 주시해야’

최근 중국 주요 알루미늄 생산지인 바이써市의 코로나19 집단 감염에 따른 봉쇄조치, 러시아-우크라이나 분쟁으로 알루미늄의 가격과 수급 불안정이 우려되고 있습니다. 한국의 경우 수급보다 가격 상승을 주시해야 한다는 전망이 나왔습니다.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의 글로벌공급망센터(GVC)가 지난

[카드뉴스] 원자재 가격 전년 대비 큰 폭 상승···공급망 악재 지속 전망

최근 코로나19가 엔데믹으로 전환되고 시장이 활성화되면서, 원자재 수요가 지속적인 증가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그러나,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간 지정학적 분쟁으로 인해 공급망에 제약이 걸리며, 원자재 가격이 상승하고 있는데요. 특히 러시아 및 우크라이나에서 주로 생산되는 에너지, 비료,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