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동향

네트워크 사업자 엣지 컴퓨팅에서 신규 수익 창출 중심축 역할 할 것

엣지 컴퓨팅의 성장이 통신 사업자에게 새로운 수익 기회가 될 것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핵심 디지털 인프라와 연속성 솔루션 전문 기업 버티브(Vertiv)는 기술 분석 회사인 옴디아(Omdia, 구 ‘Ovum’)와 함께 엣지 컴퓨팅으로의 전환이 통신 사업자에 미치는 영향과 엣지의 성장을 활용하기 위

전자
김지성 기자
2020.06.08

USMCA 발표 시 북미 자동차 부품 공급망 미국 위주로 재편

트럼프 대통령이 선거공약으로 내세운 북미자유무역협정(North American Free Trade Agreement:NAFTA) 재협상의 결과인 USMCA는 트럼프 행정부 통상정책의 최대 치적으로 손꼽힌다. 트럼프 대통령은 11월 대선을 앞두고 USMCA가 멕시코, 캐나다에 빼앗긴 제조업 일자리를 되찾고 미국의 경쟁력을 강화

동향
신수정 기자
2020.06.04

코로나19 대응 미국 '무능력' 중국 '무책임' EU '비효율' 드러나

미국을 비롯한 서구사회는 코로나19 발생 초기에 전염력을 과소평가했다. 결국, 소극적 대처가 사태를 악화시키며 비판의 도마위에 올랐다. 미국과 중국의 책임공방도 이어지고 있다. 코로나19의 교훈은 질병이 진영에 따른 논란과 상관없이 인간의 삶에 치명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것이다. 국

동향
안호진 기자
2020.05.22

포스트코로나 소비트렌드 주요 키워드는 ‘5F’

최근 중국 코로나19 누적 및 신규 확진자 수가 감소하는 양상을 보이면서, 일각에서는 일각에서는 중국 내 코로나19 상황이 안정세에 접어든 것이라는 진단을 하고 있다. 중국 내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세가 다소 진정세를 보임에 따라 중국 정부는 국민의 일상생활 복귀를 지원하고 소비를 촉진하기

동향
김지성 기자
2020.05.07

중국 야간경제, 낮보다는 저녁에 지갑 열어

'중국문화산업연도발전보고2020'이 발표한 올해 중국의 10대 트렌드 중 하나로 '야간 경제'가 부상하고 있다. 야간경제란 오후 7시부터 다음날 새벽 6시까지 이루어지는 모든 경제 활동을 말하며, 3차 서비스 산업 위주로 이뤄졌다. 이같은 ‘야간경제’가 활성화하면서 한국 기업들이 이 시장

동향
신수정 기자
2020.05.04

중국, 공유경제로 산업 경쟁력·신산업 창출 경제 활력

중국이 공유경제를 통해 산업 경쟁력 제고와 신산업 창출을 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 중국의 공유경제 시장규모는 2조9천420억 위안(한화 496조원)으로 추산된다. 이는 전년 대비 41.6% 늘어난 것이다. 공유경제 참여자는 7억6천만 명, 플랫폼 종사자는 598만 명을 기록했다.

동향
박재영 기자
2020.03.25

소싱 시장, 중국·홍콩 불확실성 4분기 둔화세

지난 4분기 아시아·태평양(아태) 지역 아웃소싱 시장은 둔화세를 나타냈다. 다만 클라우드 기반 솔루션이 시장의 추가 하락세를 멈추게 했다. 이는, 중국 지역 무역과 홍콩 시위 사태 관련 불확실성에 기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Information Services Group(ISG)의 Index™에

전자
윤성준 기자
2020.03.04

바스프, 2030년까지 그룹 내 여성 관리직 비율 30%까지 끌어올린다

글로벌 화학 기업 바스프가 오는 2030년까지 그룹 내 여성 관리직 비율을 30%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수익성 기반의 성장과 더불어 사회적 가치 창출을 도모하겠다는 바스프의 전략 중 하나다. 바스프는 지난해 말 기준, 여성 관리직 비율을 지난 2018년 말 21.7%에서 23%

화학
김지성 기자
2020.02.26

바스프, 독일에 전기차 배터리 소재 생산 시설 투자

글로벌 화학 기업 바스프가 유럽 전기차 밸류 체인을 지원하기 위한 다단계의 투자 계획 중 하나로, 독일 슈바르츠하이데(Schwarzheide) 기존 생산 단지 내에 새로운 배터리 소재 생산 시설을 구축한다고 24일 밝혔다. 바스프에 따르면, 기가팩토리의 수요를 충족하는 양극재(Cathode Acti

전기
김지성 기자
2020.02.24

글로벌 213개 기업 중 절반 이상 ‘블록체인 도입 어려움 겪어’

대기업이나 기술 공급업체에 이어 최근 ‘네슬레’ 같은 식품 공급업체들도 블록체인을 도입하고 있는 추세다. 재료의 투명한 유통과정으로 소비자로부터 ‘신뢰’를 얻기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 네슬레는 최근 Open SC(Supply Chain)에 IBM의 블록체인 유통 추적 플랫폼 푸드트러스트를 활용하고

전자
안호진 기자
2020.02.24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