윙배너

지능형 제조로 6분마다 굴착기 생산

Zoomlion, 디지털 제조 간 융합 생산주기 단축

지능형 제조로 6분마다 굴착기 생산 - 산업종합저널 기계

Zoomlion Heavy Industry Science & Technology)가 스마트 단지(Excavation Machinery Smart Park)에서 100% 지능형 제조(Intelligent Manufacturing, IM) 방식으로 첫 굴착기를 성공적으로 생산했다.

산업용 AI, 디지털 트윈 및 산업 인터넷 같은 기술을 활용한 Zoomlion의 IM은 현재 평균 6분마다 1대씩 굴착기를 생산하고 있다.

Zoomlion이 17일 발표한 자료에 다르면, 굴착 장비 스마트 단지에는 7개의 작업장과 61개의 지능형 생산 라인이 있다. 그중 6개는 완전 무인 생산 라인이다.

100% 핵심 공정 데이터 수집률을 보이는 이 스마트 단지는 재료 준비, 용접, 기계 가공, 도색, 조립부터 디버깅에 이르기까지 모든 기능을 갖춘 IM 작업을 수행하는 세계 최첨단 IM 공장 중 하나다. 이 스마트 단지는 총 톤수 범위가 1.5~50t인 굴착기를 연간 5만 대를 생산할 수 있다. 연간 생산액은 300억 위안(미화 42억2천만 달러)에 달한다.

스마트 도시에는 콘크리트, 이동식 크레인, 고소 작업대 및 굴착 장비를 생산하는 4개의 주요 스마트 단지와 더불어 4개의 예비 부품 센터, 8개의 국가 등급 혁신 플랫폼, 그리고 지능형 농업 장비와 AI를 위한 연구개발(R&D) 및 제품 인큐베이션 기지를 구축했다.

Zoomlion은 150개 이상의 업계 최고 기술을 혁신했고, 세계적 수준의 등대 공장 8개를 건설했으며, 300개 이상의 지능형 생산 라인과 완전한 5G 커버리지를 바탕으로 한 20개의 무인 생산 라인을 구축했다.

Zoomlion은 경쟁력 확보를 위해 30년 동안 변혁과 혁신을 끊임없이 도모했다. 최근 시행한 지능형 디지털 녹색 변혁 프로젝트도 상당한 성과를 올렸다.

14개 등대 공장을 동시에 건설하고, 새로운 업계 기준을 세우기 위해 스마트 도시를 중심으로 5G, 빅 데이터, 산업 인터넷, AI 및 블록체인을 포함하는 여러 첨단 기술을 통합하고 있다. Zoomlion의 IM 공장은 디지털화와 제조 간의 융합으로 생산 주기를 55% 단축하는 한편, 100%의 제품 통과율을 달성했다.

Zoomlion은 굴착 장비 스마트 단지 외에도 세계 최대의 타워 크레인 IM 공장, 핵심 유압 부품 산업단지 및 위안장 믹서 트럭 IM 산업단지를 건설함으로써, 굴착기는 평균 6분마다 1대, 타워 크레인은 18분마다 1대, 믹서 트럭도 18분마다 1대씩 생산하고 있다.

0 / 1000


많이 본 뉴스

브라질, 메타버스 급부상…가상세계 선봉에 설까

메타버스가 세계 산업 트렌드 중 하나로 떠오르고 있는 가운데 브라질에서도 가상공간을 활용한 업계의 움직임이 활발하다. 디지털 기술 습득력이 높은 것으로 알려진 브라질 국민이 메타버스 진입 장벽을 낮췄다는 시각도 있다. 최근엔 5G 주파수 입찰을 완료하면서, 관련 산업이 급물살을 탈

세계 최대 규모 ‘하노버 산업전’ 통합한국관 운영, 29개사 참가

30일(독일 현지시각)부터 다음 달 2일까지 독일 하노버에서 열리는 최대 산업혁신 전시회인 ‘독일 하노버 산업박람회(2022 Hannover Messe)’에서 통합한국관이 운영된다. 2년 만에 오프라인으로 열리는 이번 전시회에서 한국 중소·중견기업들은 혁신 기술을 선보인다. KOTRA는 한국기계산업진흥

[산업View] 인도태평양 경제 프레임워크(IPEF) 민관 TF, 새로운 통상 의제 논의

지난해 10월 말, 미국 바이든 대통령이 발표한 새로운 경제 협력구상체 ‘인도태평양 경제 프레임 워크(IPEF)’에 대한 민관 TF의 회의가 29일 서울 대한상공회의소 EC룸에서 개최했다. IPEF는 디지털, 공급망, 청정에너지 등 실물경제의 새로운 통상의제에 대해 역내 포괄적 경제협력을 추구하

세계 최고의 플라스틱·고무 산업전시회 'K(케이)'

전 세계 바이오 플라스틱 시장은 환경보호의 바람을 타고 2025년까지 현재보다 두배 이상 성장할 것으로 전망 속에, 국내에서도 대기업을 중심으로 친환경 플라스틱 개발에 박차를 가하며, 치열한 기술경쟁을 벌이고 있다. 탄소중립 및 친환경의 최전방에 선 혁신기술 선두기업들이 대거 참여하는

ABB, 에네티사 신조 선박 2척에 전력·자동화 및 제어 시스템 공급키로

풍력 발전 수요가 증가하면서 효율적으로 지속가능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해상풍력발전기 설치선에 대한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다. 2020년 해상풍력 발전은 용량 6 GW를 추가하며 약 30% 증가했다. 국제에너지기구(International Energy Agency)가 발표한 ‘2050 넷제로 보고서(Net Zero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