윙배너

코로나19가 가져온 비대면 서비스 가속화 속 소외받는 노인들

키오스크 주변 사용법 게시 및 고령자용 화면 제공 필요

“코로나19로 손님이 줄은 탓인지 영화관 카운터에는 직원도 없고 기계로만 예매가 가능하게 해놨다. 눈도 어둡고 기계도 다루지 못하는 노인들은 어떻게 하라는 건지...”. 영화관에서 만난 한 할아버지가 기자에게 한 말이다.

최근 음식점 및 카페, 영화관 등에서는 인건비 절감 및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키오스크(kiosk, 무인정보단말기)를 늘리고 있으며, 일부 매장의 경우에는 무인 시스템을 도입해 사람 없이 기계로만 가게를 운영하고 있다.

이처럼 비대면 서비스가 빠르게 확산하고 있지만, 디지털 기술에 익숙하지 않아 매장 이용에 어려움을 호소하는 고령층도 함께 증가하고 있다.

영등포에 있는 한 패스트푸드점을 찾은 67세 B씨는 “직원의 도움을 받아 전자출입명부를 작성해 겨우 매장에 들어왔다”며 “기계로 주문을 하려고 해도 작동법도 모르고 글자도 영어로 돼 있는 게 많아 한참 애를 먹었다”고 하소연 했다.

한국소비자원이 지난해 키오스크 이용 경험이 없는 서울 거주 65세 이상 고령소비자 10명을 대상으로 버스터미널, 패스트푸드점, 은행의 키오스크 이용 모습을 관찰한 결과, 영문 등 익숙하지 않은 용어나 초성검색 등 조작방식을 이해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

또한, 키오스크 이용 중 시간 지연, 주문 실패 등에 대해 심리적인 부담감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가 가져온 비대면 서비스 가속화 속 소외받는 노인들 - 산업종합저널 동향
한 할아버지가 영화관에서 키오스크를 작동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고령화가 급격히 진행되고 있다. 2040년 이면 우리 국민 10명 중 3명 이상이 65세 이상 노령인구가 될 전망이다.

문제는 고령화 속도보다 더욱 빠르게 디지털화가 진행되고 있어 고령층이 이에 적응하기가 쉽지 않다는 데 있다.

실제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발표한 ‘2019 디지털정보격차 실태조사’에 의하면, 저소득층, 장애인, 농어민, 고령층 등 정보취약계층 중 고령층이 64.3%로 일반 국민 대비 디지털 정보화 종합 수준이 가장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와 관련해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고령자가 매장 이용에 불편이 없도록 키오스크 이용을 돕는 ‘직원 호출벨’ 설치가 필요하다”며 “키오스크 주변에 사용법 게시, 음성안내 제공, 고령자용 화면 제공 등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0 / 1000


많이 본 뉴스

[4차 산업혁명과 노인②] 노인 삶의 질 높이는 ‘에이징테크’

최근 노인의 삶의 질을 높여주는 기술인 ‘에이징테크(Aiging-tech)’가 초고령화 시대를 대비할 수 있는 미래 유망 산업으로 떠오르고 있다. 정부는 ‘제4차 저출산·고령사회 기본계획(2021~2025)’을 통해, 고령화친화기술 R&D 기본 계획을 수립하며 에이징테크 산업 활성화 방침을 내놓았다. 4

반도체 공정, 플라즈마 활용한 장비로 탄소중립에 ‘한발짝’

반도체 산업 호황과 ESG 정책 기조가 맞물리면서 반도체 공정 내 유해가스를 저감하는 가스 스크러버·어베이트먼트 장비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반도체 제조공정에서 사용되는 에칭가스에는 SF6, CF4 등의 난분해성 가스가 포함돼 있다. 이 가스는 대기 중 체류기간이 길고 지구온난화지수가

탄소중립 현실적 대안으로 떠오르는 CCUS…상용화엔 ‘난항’

탄소중립 실현의 현실적 대안으로 탄소 포집·활용·저장 (Carbon Capture Utilization and Storage, 이하 CCUS) 기술이 주목받고 있다. CCUS란 대기 중의 이산화탄소를 포집해 다른 에너지원으로 재활용 하거나 저장을 통해 외부 유출을 막는 기술을 일컫는다. CCUS는 설비 도입만으로도 배출된

[4차 산업혁명과 노인①] 빨라지는 디지털 전환…노인은 ‘쩔쩔’

"마트 상품권이 핸드폰 메시지로 와서 당황스러웠는데, 이걸 쓰려면 기계에 가서 종이 상품권으로 바꿔야 한대요. 산 넘어 산이에요” 이인자(65) 씨는 그동안 주변 또래 중에서 디지털 기기를 잘 다루는 편에 속했음에도 불구하고, 이제는 빠르게 디지털화(化)하는 세상을 따라가기 힘들어졌다

[구로중앙유통단지①]글로벌 반도체 대란 여파...전자부품 유통업계도 ‘발 동동’

“반도체 대란 이후 크게는 30% 이상 매출이 하락했죠.” 구로중앙유통단지에서 전자부품을 유통하는 한 업체 관계자의 말이다. 업계 관계자들은 반도체 공급난으로 인해 부품 수급에 어려움을 겪는다며 고충을 털어놨다. 글로벌 반도체 공급난은 유통업계까지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이다. 반도체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