윙배너

[카드뉴스] ESG 실사 나서는 주요국…업종별 대비책 필요

업종별 실사 파악 및 사례 공유

[카드뉴스] ESG 실사 나서는 주요국…업종별 대비책 필요 - 산업종합저널 동향
[카드뉴스] ESG 실사 나서는 주요국…업종별 대비책 필요 - 산업종합저널 동향
[카드뉴스] ESG 실사 나서는 주요국…업종별 대비책 필요 - 산업종합저널 동향
[카드뉴스] ESG 실사 나서는 주요국…업종별 대비책 필요 - 산업종합저널 동향
[카드뉴스] ESG 실사 나서는 주요국…업종별 대비책 필요 - 산업종합저널 동향
[카드뉴스] ESG 실사 나서는 주요국…업종별 대비책 필요 - 산업종합저널 동향
[카드뉴스] ESG 실사 나서는 주요국…업종별 대비책 필요 - 산업종합저널 동향








세계 주요국들이 공급망 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실사 여부 확인에 나설 예정입니다. 국내 기업들의 대비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왔습니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최근 이같은 내용을 담은 ‘주요국 공급망 ESG 관리 정책 동향 및 모범사례 보고서’를 펴냈습니다.

독일은 당장 내년부터 ‘공급망 실사법’을 토대로 실사 의무에 돌입합니다. 인권과 환경을 중점적으로 살펴볼 예정입니다. 주요 내용 위반 시에는 800만 유로(한화 111억4천만 원)가 부과될 수도 있습니다.

EU는 역내기업 뿐 아니라 역외기업에도 ESG 실사지침을 적용할 계획입니다. 역내기업은 1만2천800곳, 역외기업은 4천 곳입니다. 공급망 전반에 걸쳐 국내 기업에도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평가입니다.

미국의 경우 연매출 5억 달러 초과 기업을 대상으로 공급망 내 강제 노동 실사하는 법안을 지난 2020년 발의한 바 있습니다. 공급업체가 인권을 탄압하거나 방조할 경우 수입금지 조치를 받을 수도 있습니다.

이처럼 주요국이 ESG 실사에 나선 가운데, 전경련은 업종별 실사 이슈를 파악해야 한다고 조언했습니다. 전자 기업의 경우 분쟁 광물 조달, 패션 기업은 강제노동에 관한 실사 파악이 주요 이슈라고 전했습니다. 또한, 다국적 기업이 참여하는 자발적 이니셔티브에 참여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 외에도 사례 공유가 필요하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지난 25일 한국무역협회가 주최한 행사에서 경기대학교 안건형 교수는 “ESG와 관련해 한국 기업들에게 사례 공유가 안 되고 있다. 신장위구르법을 저촉하지 않겠다는 게런티 서류를 한국 기업이 요구받은 실제 사례가 있다”라며 사례 공유가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0 / 1000


많이 본 뉴스

[카드뉴스] 車반도체 부족···2022년 시장 전망은?

지난해 자동차 시장은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으로 인해 출고를 1년 동안 대기해야 하는 등의 사태가 벌어졌습니다. 이는 2020년 코로나19로 인한 자동차 생산 공장의 가동률 축소와 2021년 신차 수요 급증에 따른 수급 불균형이 발생했기 때문입니다. 또한, 기존 차량보다 반도체가 2배 가량

[카드뉴스] 불안한 국제정세, ‘알루미늄 수급 문제無…가격 상승 주시해야’

최근 중국 주요 알루미늄 생산지인 바이써市의 코로나19 집단 감염에 따른 봉쇄조치, 러시아-우크라이나 분쟁으로 알루미늄의 가격과 수급 불안정이 우려되고 있습니다. 한국의 경우 수급보다 가격 상승을 주시해야 한다는 전망이 나왔습니다.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의 글로벌공급망센터(GVC)가 지난

[카드뉴스] 원자재 가격 전년 대비 큰 폭 상승···공급망 악재 지속 전망

최근 코로나19가 엔데믹으로 전환되고 시장이 활성화되면서, 원자재 수요가 지속적인 증가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그러나,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간 지정학적 분쟁으로 인해 공급망에 제약이 걸리며, 원자재 가격이 상승하고 있는데요. 특히 러시아 및 우크라이나에서 주로 생산되는 에너지, 비료,

[카드뉴스] 바닷물에 녹는 플라스틱?…산업부 "국내 실증화 첫 성공"

자그마치 500년. 환경오염의 주범 중 하나인 플라스틱 폐기물이 자연으로 돌아가는 데 걸리는 시간이라고 합니다. 환경부 자료에 따르면 한국의 플라스틱 배출량은 세계3위로 1인당 연간 배출량은 88kg에 달한다고 하는데요. 석유에서 추출한 원료를 결합해 만든 기존의 플라스틱은 저렴한 가격과

[카드뉴스] 방역규제 완화, 코로나19 엔데믹 전환 수순 밟나

정부가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을 엔데믹(Endemic, 풍토병)으로 전환하는 방안을 추진하면서, 방역규제를 점차 완화하고 있는데요. 이로 인해 각 업계가 활기를 되찾는 모습입니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완화되면서, 전국 사업장은 24시 영업이 가능하게 됐습니다. 이에 많은 소상공인들이 한 숨 돌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