윙배너
윙배너
윙배너

랑세스, 전기차 고전압 부품용 플라스틱 착색제 개발

‘마크로렉스 오렌지 HT’, 전기차 잠재 위험 경고하는 신호색

랑세스, 전기차 고전압 부품용 플라스틱 착색제 개발 - 산업종합저널 소재

전기 구동장치를 갖춘 전기차는 고전압 전류에 노출된다. 가령 전기차 배터리 회로는 직류 전압이 최대 400 V까지, 엔진 회로의 교류 전압은 최대 1천V까지 상승할 수 있다. 교류 및 직류 전압이 각각 42V와 60V를 초과할 경우 생명에 위협을 초래할 수 있다. 그래서 전기 구동장치 부품은 밝은 오렌지색을 적용해 빠르고 쉽게 식별 가능하도록 만든다.

이처럼 최근 전기차, 수소차 등에 사용되는 고전압 케이블 및 각종 부품을 식별하고 위험을 알리는 신호색으로 주황색 염료 수요가 커지고 있다. 전기차 고전압 부품은 열스트레스를 견디고 차량 수명만큼 신호색이 선명하게 유지해야 한다.

글로벌 특수화학기업 랑세스가 엔지니어링 플라스틱용 착색제 마크로렉스 오렌지 HT(Macrolex Orange HT)를 개발했다고 17일 밝혔다.

랑세스 측에 따르면, 마크로렉스 오렌지 HT는 독일의 표준 색상표 RAL 2003의 색상구현을 충족하는 선명한 주황색 염료로, 폴리아미드(PA), 폴리카보네이트(PC) 및 폴리페닐렌 술파이드(PPS) 등 까다로운 기술사양이 요구되는 플라스틱의 영구 착색에 적합하다. 0.7 이하의 Delta E (dE≤0.7) 값을 유지해 고품질, 고정밀 착색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랑세스코리아 폴리머 첨가제 사업부 이신영 이사는 “마크로렉스 오렌지HT는 독일 고성능 플라스틱 기술 센터에서 실제 적용 환경에 맞춰 플라스틱 컴파운드 착색 및 가공 적합성 등 광범위한 테스트를 거쳤다”며 “급성장하고 있는 국내 전기차용 고전압 부품 시장의 수요를 충족할 것”으로 기대했다.

0 / 1000


많이 본 뉴스

크로네코리아 'SHD 200' 제어장치, 모든 HART 변수 사용

크로네(KROHNE)는 SHD 200 제어 장치를 새롭게 선보였다. 1일 크로네코리아에 따르면,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프로세스 매개변수 및 추가 제어 기능을 모니터링하기 위해 4…20mA/HART 필드 장치와 함께 사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순수 루프 전원 디스플레이의 기능 외에도 SHD 200은 필드

랑세스, 전기차 고전압 부품용 플라스틱 착색제 개발

전기 구동장치를 갖춘 전기차는 고전압 전류에 노출된다. 가령 전기차 배터리 회로는 직류 전압이 최대 400 V까지, 엔진 회로의 교류 전압은 최대 1천V까지 상승할 수 있다. 교류 및 직류 전압이 각각 42V와 60V를 초과할 경우 생명에 위협을 초래할 수 있다. 그래서 전기 구동장치 부품은 밝은

통합 트랜스포머 기술, 하이브리드·전기차 주행 거리 극대화

전기차 시장이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차량 설계 엔지니어들은 효율성과 신뢰성을 높이면서 전기차의 가장 무거운 부품인 파워트레인의 무게를 줄일 수 있는 방법을 찾고 있다. 전기차의 주행 거리를 늘리기 위해서 크기는 더 작고 신뢰할 수 있는 시스템을 요구한다. 모든 절연 게이트

Mech-Eye Nano Industrial 3D 카메라

산업용 3D 카메라는 산업분야 활용에 있어 무엇보다 정밀성이 요구된다. 중국의 AI 스타트업 Mech-Mind Robotics('Mech-Mind')가 신세대 Mech-Eye Nano Industrial 3D 카메라를 최근 선보였다. Mech-Mind는 7일 배포한 자료를 통해 '작은 크기와 고품질 3D 이미징을 할 수 있는 Mech-Eye N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