윙배너

랑세스, 전기차 고전압 부품용 플라스틱 착색제 개발

‘마크로렉스 오렌지 HT’, 전기차 잠재 위험 경고하는 신호색

랑세스, 전기차 고전압 부품용 플라스틱 착색제 개발 - 산업종합저널 소재

전기 구동장치를 갖춘 전기차는 고전압 전류에 노출된다. 가령 전기차 배터리 회로는 직류 전압이 최대 400 V까지, 엔진 회로의 교류 전압은 최대 1천V까지 상승할 수 있다. 교류 및 직류 전압이 각각 42V와 60V를 초과할 경우 생명에 위협을 초래할 수 있다. 그래서 전기 구동장치 부품은 밝은 오렌지색을 적용해 빠르고 쉽게 식별 가능하도록 만든다.

이처럼 최근 전기차, 수소차 등에 사용되는 고전압 케이블 및 각종 부품을 식별하고 위험을 알리는 신호색으로 주황색 염료 수요가 커지고 있다. 전기차 고전압 부품은 열스트레스를 견디고 차량 수명만큼 신호색이 선명하게 유지해야 한다.

글로벌 특수화학기업 랑세스가 엔지니어링 플라스틱용 착색제 마크로렉스 오렌지 HT(Macrolex Orange HT)를 개발했다고 17일 밝혔다.

랑세스 측에 따르면, 마크로렉스 오렌지 HT는 독일의 표준 색상표 RAL 2003의 색상구현을 충족하는 선명한 주황색 염료로, 폴리아미드(PA), 폴리카보네이트(PC) 및 폴리페닐렌 술파이드(PPS) 등 까다로운 기술사양이 요구되는 플라스틱의 영구 착색에 적합하다. 0.7 이하의 Delta E (dE≤0.7) 값을 유지해 고품질, 고정밀 착색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랑세스코리아 폴리머 첨가제 사업부 이신영 이사는 “마크로렉스 오렌지HT는 독일 고성능 플라스틱 기술 센터에서 실제 적용 환경에 맞춰 플라스틱 컴파운드 착색 및 가공 적합성 등 광범위한 테스트를 거쳤다”며 “급성장하고 있는 국내 전기차용 고전압 부품 시장의 수요를 충족할 것”으로 기대했다.

0 / 1000


많이 본 뉴스

랑세스, 전기차 고전압 부품용 플라스틱 착색제 개발

전기 구동장치를 갖춘 전기차는 고전압 전류에 노출된다. 가령 전기차 배터리 회로는 직류 전압이 최대 400 V까지, 엔진 회로의 교류 전압은 최대 1천V까지 상승할 수 있다. 교류 및 직류 전압이 각각 42V와 60V를 초과할 경우 생명에 위협을 초래할 수 있다. 그래서 전기 구동장치 부품은 밝은

포티넷, 비정상 네트워크 행위 탐지 및 대응 솔루션 발표

비정상적인 네트워크 활동을 파악해 사이버 공격 탐지 및 위협 노출을 제한하는 솔루션이 소개됐다. 보안 분야 전문 기업 포티넷코리아는 14일 인공지능(AI) 기술과 어용분석기술(pragmatic analytics)을 통해 사고 탐지 및 위협 대응 속도를 높여주는 새로운 NDR(network detection

골퍼를 추종하는 1인용 로봇 '스마트 캐디봇'

앞으로는 골프장에서 로봇이 골퍼를 지원하는 모습을 보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스크린 골프 전문 기업 스마트골프는 최근 자료를 통해 ‘스마트 캐디봇’을 개발 후 출시를 앞두고 있다고 밝혔다. 스마트 캐디봇은 일정한 거리를 두고 골퍼를 추종하는 1인용 로봇이다. 이 회사는 이 로봇에

버티브, 리튬이온 UPS 시스템과 실내 냉각 솔루션 출시

버티브(Vertiv)가 온라인 무정전 전원공급장치(UPS) 제품군 중 하나에 리튬이온 모델을 새롭게 추가했다. 또한 네트워크 엣지용 새로운 전원 및 냉각 솔루션을 출시했다고 17일 밝혔다. 버티브 아시아의 통합 랙 솔루션을 담당하는 앤디 리우(Andy Liu) 디렉터는 서면자료를 통해 ‘사용

바스프, 재활용 플라스틱 소재 농업 기계 장비 생산에 ‘이가사이클’ 공급

글로벌 화학 기업 바스프가 산업폐기 및 생활폐기 재활용물을 다루는 말레이시아의 재활용 전문기업 3T 인더스트리(3T Industries Sdn Bhd)와 함께 말레이시아 파인애플 경작을 도와 수확량 증대 및 자원 절감 성과를 거뒀다. 3T 인더스트리는 고밀도 폴리에틸렌(HDPE) 재활용 시트의 품질향상에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