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1분기 소비심리 위축, 소매경기‘냉랭’

‘비대면 소비’ 온라인쇼핑,‘명품소비’ 백화점

소매유통업계의 경기전망지수(RBSI)가 두 분기 연속 기준치에서 밑돌고 있다. 살아날 것이라는 소매경기가 다시 위축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올해 1분기 소비심리 위축, 소매경기‘냉랭’ - 산업종합저널 동향
자료=대한상의

대한상공회의소가 소매유통업체 1천개 사를 대상으로 조사한‘2022년 1분기 소매유통업 경기전망지수’는‘96’으로 집계했다. 오미크론의 확산에 따른 확진자 증가로 고강도 거리두기가 재개되면서 체감경기가 지난 분기에 이어 기준치를 하회할 것으로 전망됐다. RBSI가 100 이상이면‘다음 분기의 소매유통업 경기를 지난 분기보다 긍정적으로 보는 기업이 많다‘는 의미고 100이하면 그 반대다.

온라인쇼핑·백화점(102)‘방긋‘ 대형마트·편의점·슈퍼마켓‘울상’
업태별로는 온라인쇼핑(107)이 2020년 4분기이래 6분기 연속으로 기준치(100)를 상회하며 기대감을 이어갔다(‘97’(2020. 3Q)→‘108’(2020. 4Q)→‘114’(2021. 1Q)→‘114’(2021. 2Q)→‘115’(2021. 3Q)‘→’110’(2021. 4Q)→‘107’(22.1Q)). 대면채널에서는 백화점(102)만이 유일하게 기준치를 넘었고, 대형마트(88), 편의점(85), 슈퍼마켓(82)은 모두 기준치를 밑돌았다.

온라인쇼핑(107)은 코로나 재확산으로 비대면 소비가 지속될 것이라는 기대감으로 가장 높은 전망치를 보였다. 대한상의는 ”코로나 장기화로 온라인 장보기, 모바일선물하기, 라이브커머스, 구독서비스 등 다양한 온라인 비즈니스모델이 빠르게 확산됐다“면서 ”대형 오프라인유통기업의 온라인기업 인수, 전략적 제휴, 기존 온라인채널 강화 등이 온라인시장 확대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백화점(102)도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재개된 상황에도 불구하고 지난분기 대비 4포인트 높아지며 지난 분기의 상승세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 코로나 재확산으로 해외여행, 공연관람 등이 어려워지면서 대신 명품, 가구 등 값비싼 상품에 대한 욕구가 폭발하는 보복심리가 이어질 것이란 기대감이 컸다. 여기에 지난해 개장한 대형점포의 출점효과가 본격화될 것이라는 점도 경기 기대감을 키웠다.

대형마트(88)는 지난 분기 대비 3포인트 상승한‘88’를 기록했다. 다시 강화된 거리두기에 따른 방역패스 적용으로 내점고객이 줄어들고 온라인과의 식품경쟁 심화가 부정적 요인으로 작용했다. 대형마트는 비대면·온라인 트렌드 확산에 대응하기 위해 올해도 점포 리뉴얼에 집중하며, 신선식품을 강화하고 고객의 체험공간과 체류시간을 확대하면서 활로를 모색할 것으로 예상됐다.

편의점은 지난분기 대비 3포인트 하락한 85로 집계됐다. 유동인구가 줄어드는 동절기인데다가 변종 바이러스 악재까지 겹치면서 매출 상승에 대한 기대감이 낮아졌다. 특히,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유흥가, 오피스, 학교 등에 위치한 매장들은 매출 타격을 피하지 못할 전망이다.

슈퍼마켓(96→82)은 지난분기 대비 16포인트 하락하며 업태 중에서 가장 낮은 전망치를 기록했다. 출점 및 영업시간 제한으로 수년간 성장이 정체된 데다가 신선식품을 둘러싸고 이커머스업체, 대형마트, 편의점, 퀵커머스 등과의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경기 기대감을 낮춘 것으로 분석됐다.

온·오프라인 연계 강화, 온라인사업 강화
오프라인유통에서 온라인유통으로 옮겨가고 있는 유통환경 변화에 대한 대응전략으로는‘온라인사업 강화’(24.5%),‘온·오프라인 연계 강화’(24.0%),‘배송경쟁력 강화’(15.7%),‘점포 리뉴얼’(5.5%) 등을 차례로 꼽았다.

업태별로는 온라인쇼핑과 백화점의 경우‘온라인사업 강화’라는 응답이 각각 74.1%와 49.1%로 가장 많았고, 대형마트와 슈퍼마켓에서는 ‘온·오프라인 연계 강화’라는 응답이 각각 40.5%와 41.8%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경영 애로요인 소비심리 위축, 비용상승, 물가상승
경영 애로요인으로는 소비심리 위축(43.7%), 비용상승(2020. 2%), 물가상승(17.8%), 업태간· 업태내 경쟁심화(13.2%), 유통규제 지속(4.1%) 등을 들었다.

서덕호 대한상의 유통물류진흥원장은 ”코로나사태 장기화로 온라인·비대면소비 트렌드는 더 이상 특정 세대와 품목에 국한되지 않는다“면서 ”임기응변적 대응이 아닌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을 통한 보다 근본적인 체질 개선과 혁신만이 지속 가능한 성장을 보장해 줄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0 / 1000


많이 본 뉴스

자영업자들 절반 이상 개인 차량 랩핑 광고 원해

옥외광고의 일종인 차량 랩핑 광고는 차량외부에 광고물을 부착하는 기법으로 마케팅을 하는 것이다. 국내의 차량 랩핑 광고는 버스나 택시, 트럭 등 영업용 차량에 국한돼 있다. 개인 차량 광고는 자사 광고만 허용하고 있는 옥외광고법의 규제 때문이다. 해외에서는 개인 자동차에 타사 광고를

‘2021 로보월드’ 20개국 200개사 500부스 규모로 열린다

로봇산업 비즈니스 창출과 정보 교류를 위한 '2021 로보월드'가 오는 10월 27일부터 30일 토요일까지 나흘동안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한국로봇산업협회, 한국로봇산업진흥원, 제어로봇시스템학회가 공동주관하는 ‘2021 로보월드’ 참가기업들은 제조업용 로봇(

중국 온라인 소비 주도 ‘Z세대’타깃 맞춤형 디지털 마케팅 필요

#. 동영상 플랫폼 ‘더우인’ 의 숏클립 챌린지 이벤트를 활용한 콘텐츠 마케팅_스킨케어 브랜드 클라린스는 에센스 홍보를 위해 더우인에서 손의 움직임에 따라 물방울이 움직이는 영상 효과를 제작해 '#와, 내가 물을 조종한다(哇,水被我控住了)'라는 챌린지 행사를 진행해 약 34만 명이 참

[산업 View] 코로나19가 바꿔놓은 조경 산업 트렌드 '한눈에'

‘2021 대한민국 조경·정원박람회’(이하 조경·정원 박람회)가 4일부터 7일까지 일정으로 삼성동 코엑스(COEX)에서 열렸다. 리드엑스포가 주최한 조경·정원박람회에는 정원·원예시설, 경관시설, 레저파크, 실내·실외 놀이시설 등과 관련한 업체 90개 사가 참가했다. 이 박람회에는 조경 소품

알루미늄·철판 등 원자재 가격 폭등, 거래처 발주 물량 감소

전 업종에서 전년 대비 경기 반등을 기대하고 있는 상황에서, 중소벤처기업의 경우 차량용 반도체 수급 애로, 철강·원유 등 원자재 가격 상승, ESG 경영 대응 등에 대한 우려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하 중진공)의 업종별 경기전망 기상도와 동향이 담긴 '중소벤처기업 현장조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