윙배너

드론 스테이션, 배터리 문제 해결하고 응용 분야 넓힐 것

자동 충전 시스템으로 드론 ‘무인화’ 실현

드론 상용화의 발목을 잡는 요인 중 하나는 배터리 성능이다. 농업, 물류 등 산업 분야에서 드론이 수행할 수 있는 기술은 이미 고도화됐지만, 짧은 비행시간이 상용화의 걸림돌로 지적돼 왔다.

드론의 정류장을 뜻하는 ‘드론 스테이션’은 배터리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실마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 자동 충전 시스템을 탑재한 드론 스테이션은 별도의 조작 없이 드론 스스로 배터리를 충전해 임무를 수행하도록 돕는다.

드론 스테이션, 배터리 문제 해결하고 응용 분야 넓힐 것 - 산업종합저널 전시회

이동형 스테이션으로 광범위한 현장 관리

지난 26일부터 28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COEX)에서 열린 ‘2021 무인이동체산업엑스포(UWC, Unmanned World Congress)는 다양한 형태의 드론 스테이션을 전시했다. 3년 차 드론 스테이션 스타트업 ㈜아르고스다인(Argosdyne)은 이동형 스테이션을 선보였다.

이동형 스테이션은 한 대의 드론을 상황에 맞게 여러 현장으로 옮기며 활용하거나, 단기적으로 드론을 운영하는 경우 사용한다. 산림이나 험지 등 사람이 진입하기 어려운 광범위한 현장에서도 스테이션을 이동하면 드론을 장시간 동안 무인 운행할 수 있다.

아르고스다인 김성훈 부장은 “드론으로 구축하는 작업 시스템의 최종 목표는 무인화로, 이를 위해서는 스테이션이 필수 불가결한 장치”라고 말했다. 드론 스테이션이 없다면 결국 배터리를 교체하기 위해 사람의 투입이 필요하다

올해 산림청과 손잡고 실증 사업을 진행 중인 아르고스다인은 드론 스테이션 활용 분야를 넓힐 계획이 있다.

김 부장은 “현재 산림 현장을 넘어 산업 현장이나 공업 단지 도입에 대한 논의도 활발하게 이루어지고 있는 중”이라고 밝혔다.

드론 스테이션, 배터리 문제 해결하고 응용 분야 넓힐 것 - 산업종합저널 전시회
(주)이스온(Ison) 김성일 부사장

20M 높이로 스테이션 올려 드론 훼손 방지

ICT 실용화 기술을 개발하는 기업인 ㈜이스온(Ison)은 이번 행사에서 아트폴을 이용해 지상 20M 높이를 승·하강하는 드론 무인충전 스테이션을 소개했다.

이 회사의 드론 스테이션은 야외에서 상시로 드론을 운용하는 경우 충전과 격납을 위한 장치로 개발했다. 완전히 밀폐된 드론 스테이션은 방수 기능이 탑재되지 않은 드론을 눈과 비 등 외부 상황으로부터 보호할 수 있다.

스테이션을 사람의 손이 닿지 않는 20M까지 승·하강하는 이 회사의 기술은 드론의 고효율화도 지원한다.

이스온 김성일 부사장은 “스테이션을 높게 올리면 드론 착륙 시 나무 등 장애물에 부딪히는 사고를 줄일 수 있고, 이륙하는데 필요한 배터리 소모량의 약 20%를 절약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회사는 올해 승·하강식 드론 스테이션을 기상청, 국립중앙과학원 등 공공기관에 납품했다.

김 부사장은 “현재 플랜트나 건설 현장에서도 문의가 많이 들어오는 상황”이라며, “시간별 공정 3D 촬영 등 일반 산업 분야에서도 활용도가 높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0 / 1000


많이 본 뉴스

[4차 산업혁명과 노인②] 노인 삶의 질 높이는 ‘에이징테크’

최근 노인의 삶의 질을 높여주는 기술인 ‘에이징테크(Aiging-tech)’가 초고령화 시대를 대비할 수 있는 미래 유망 산업으로 떠오르고 있다. 정부는 ‘제4차 저출산·고령사회 기본계획(2021~2025)’을 통해, 고령화친화기술 R&D 기본 계획을 수립하며 에이징테크 산업 활성화 방침을 내놓았다. 4

반도체 공정, 플라즈마 활용한 장비로 탄소중립에 ‘한발짝’

반도체 산업 호황과 ESG 정책 기조가 맞물리면서 반도체 공정 내 유해가스를 저감하는 가스 스크러버·어베이트먼트 장비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반도체 제조공정에서 사용되는 에칭가스에는 SF6, CF4 등의 난분해성 가스가 포함돼 있다. 이 가스는 대기 중 체류기간이 길고 지구온난화지수가

탄소중립 현실적 대안으로 떠오르는 CCUS…상용화엔 ‘난항’

탄소중립 실현의 현실적 대안으로 탄소 포집·활용·저장 (Carbon Capture Utilization and Storage, 이하 CCUS) 기술이 주목받고 있다. CCUS란 대기 중의 이산화탄소를 포집해 다른 에너지원으로 재활용 하거나 저장을 통해 외부 유출을 막는 기술을 일컫는다. CCUS는 설비 도입만으로도 배출된

[4차 산업혁명과 노인①] 빨라지는 디지털 전환…노인은 ‘쩔쩔’

"마트 상품권이 핸드폰 메시지로 와서 당황스러웠는데, 이걸 쓰려면 기계에 가서 종이 상품권으로 바꿔야 한대요. 산 넘어 산이에요” 이인자(65) 씨는 그동안 주변 또래 중에서 디지털 기기를 잘 다루는 편에 속했음에도 불구하고, 이제는 빠르게 디지털화(化)하는 세상을 따라가기 힘들어졌다

[구로중앙유통단지①]글로벌 반도체 대란 여파...전자부품 유통업계도 ‘발 동동’

“반도체 대란 이후 크게는 30% 이상 매출이 하락했죠.” 구로중앙유통단지에서 전자부품을 유통하는 한 업체 관계자의 말이다. 업계 관계자들은 반도체 공급난으로 인해 부품 수급에 어려움을 겪는다며 고충을 털어놨다. 글로벌 반도체 공급난은 유통업계까지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이다. 반도체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