윙배너
윙배너
윙배너

드론 상용화 첫 걸음...안전한 하늘길 시스템 구축부터 시작해야

드론 침입 및 불법 드론, 레이더·통신 기술로 무찌른다

지난해 6월, 정부가 발표한 한국형 ‘도심항공교통(K-UAM) 로드맵’에 따르면 향후 대도시권의 지상교통 혼잡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하며, 지상이 아닌 공중을 날 수 있는 3차원 교통수단인 도심항공교통(UAM, Urban Air Mobility)을 주목하고 있다.

이에 차세대 모빌리티 및 드론 시장을 선점하려는 기업들의 움직임이 치열해지고 있다.

UAM 초기 상용화 목표, 안전 시스템 먼저 구축

드론 상용화 첫 걸음...안전한 하늘길 시스템 구축부터 시작해야 - 산업종합저널 전시회

최근 서울 삼성동 코엑스(COEX)에서 열린 '2021무인이동체산업엑스포(UWC, Unmanned System World Congress 2021)'(이하 무인이동체산업엑스포)에서는 다양한 무인이동체 중에서도 드론 개발에 주력하는 기관 및 기업을 만날 수 있었다. UWC에 참가한 한국공항공사는 드론 탐지 레이더 시스템을 선보였다.

한국공항공사에 따르면 드론 기술의 발전으로 인해 최근 국가 주요 보안시설에의 드론 침입 사례가 종종 발생하고 있다. 이를 막기 위한 드론 탐지 레이더 시스템에 대해 한국공항공사 황인성 과장은 “1대의 레이더로 360도 및 3km 범위 내까지 탐지가 가능하다”며 “공항에서의 악의적 테러 및 불법 정보수집 위험에 노출되지 않도록 하는 것이 목표”라고 설명했다.

한국공항공사는 현재 김포공항 내 허가 받지 않은 드론의 침입을 방지하기 위한 드론 탐지 레이더 활용을 시범 운영 중이며 향후 제주공항에서도 시범 운영할 계획이다.

한국공항공사는 2025년 무인 이동체의 초기 상용화 계획을 수립함에 따라 드론 비행 시 안전을 위협하는 요소를 줄이기 위해 다양한 시뮬레이션 과정도 거듭하고 있다.

황인성 과장은 “비행길 안전에 대한 대비책을 가장 먼저 구축해야만 실질적인 드론의 상용화가 이뤄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무인이동체 산업 성장 저해하는 불법 드론, ‘안티 드론’으로 잡는다

드론 상용화 첫 걸음...안전한 하늘길 시스템 구축부터 시작해야 - 산업종합저널 전시회

불법용 드론으로 인한 문제도 무인이동체 산업에 위협으로 작용하고 있다. 통신 관련 기술을 개발하는 (주)삼정솔루션은 무인이동체산업엑스포에서 불법 드론을 방지하는 안티 드론(Anti-drone) 장비를 선보였다.

휴대형, 차량형, 드론 탑재형 등 용도에 따라 곳곳에서 사용할 수 있는 이 장비는 무인 항공기의 주변 주파수를 교란시켜 기체를 무력화 시킬 수 있다.

삼정솔루션은 현재 15가지 모델의 안티 드론 장비를 개발했으며, 고객의 요청에 따라 커스터마이징도 가능하다.

삼정솔루션 신재식 실장은 드론 상용화에 앞서 불법 드론을 단속하는 일도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그의 설명에 따르면 현재 이 기술은 현행 전파 관련 법상의 문제로 아직 민간에서는 사용할 수 없지만, 군과 같은 국가 중요 시설에서는 사전 승인을 받고 배치 중이다.

신재식 실장은 “삼정솔루션은 앞으로도 전파 교란(jamming) 방식을 위주로 안티 드론 장비를 지속해서 개발하며 드론 생태계를 위협하는 불법 드론 방지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0 / 1000


많이 본 뉴스

대세가 된 메타버스(Metaverse)의 근간, ‘3D 모델링’

메타버스(Metaverse)란 가상을 의미하는 메타(Meta)와 현실 세계를 의미하는 유니버스(Universe)의 합성어다. 코로나19의 여파로 일상 속에서 비대면 업무가 자리 잡으면서, 현실을 가상공간에 옮겨 놓은 ‘메타버스(Metaverse)’ 강세가 지속되고 있다. BIM(건축정보모델)과 같은 3D 프로

드론 스테이션, 배터리 문제 해결하고 응용 분야 넓힐 것

드론 상용화의 발목을 잡는 요인 중 하나는 배터리 성능이다. 농업, 물류 등 산업 분야에서 드론이 수행할 수 있는 기술은 이미 고도화됐지만, 짧은 비행시간이 상용화의 걸림돌로 지적돼 왔다. 드론의 정류장을 뜻하는 ‘드론 스테이션’은 배터리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실마리가 될 것으로 보인

[4차 산업혁명과 노인②] 노인 삶의 질 높이는 ‘에이징테크’

최근 노인의 삶의 질을 높여주는 기술인 ‘에이징테크(Aiging-tech)’가 초고령화 시대를 대비할 수 있는 미래 유망 산업으로 떠오르고 있다. 정부는 ‘제4차 저출산·고령사회 기본계획(2021~2025)’을 통해, 고령화친화기술 R&D 기본 계획을 수립하며 에이징테크 산업 활성화 방침을 내놓았다. 4

건설업계, 스마트 솔루션 통한 위험 예측·예방으로 중대재해 줄인다

내년 1월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을 앞두고, 산업안전에 대한 건설업체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건설현장에서 안전장비의 착용은 필수 요소이지만, 소수의 안전관리자가 모든 근로자를 지켜봐야 하는 탓에 안전관리에는 어려움이 생길 수밖에 없다. 이를 위해 건설업계는 IT기술을 활용한 다양한 안

반도체 공정, 플라즈마 활용한 장비로 탄소중립에 ‘한발짝’

반도체 산업 호황과 ESG 정책 기조가 맞물리면서 반도체 공정 내 유해가스를 저감하는 가스 스크러버·어베이트먼트 장비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반도체 제조공정에서 사용되는 에칭가스에는 SF6, CF4 등의 난분해성 가스가 포함돼 있다. 이 가스는 대기 중 체류기간이 길고 지구온난화지수가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