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딥페이크 악용 사례 증가..디지털 범죄 대비 법안 필요

딥페이크 범죄, 2023년부터 전체 금융사기 범죄 중 20% 차지 예상

[카드뉴스] 딥페이크 악용 사례 증가..디지털 범죄 대비 법안 필요 - 산업종합저널 동향
[카드뉴스] 딥페이크 악용 사례 증가..디지털 범죄 대비 법안 필요 - 산업종합저널 동향
[카드뉴스] 딥페이크 악용 사례 증가..디지털 범죄 대비 법안 필요 - 산업종합저널 동향
[카드뉴스] 딥페이크 악용 사례 증가..디지털 범죄 대비 법안 필요 - 산업종합저널 동향
[카드뉴스] 딥페이크 악용 사례 증가..디지털 범죄 대비 법안 필요 - 산업종합저널 동향
[카드뉴스] 딥페이크 악용 사례 증가..디지털 범죄 대비 법안 필요 - 산업종합저널 동향







인공지능(AI)의 발달로 딥페이크(Deep fake) 기술을 활용한 콘텐츠가 늘어나고 있습니다. 딥러닝(Deep learning)과 가짜(Fake)의 합성어로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한 이미지 합성 기술을 말하는 딥페이크는 최근 디지털 범죄에 사용되면서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하나금융경영연구소에서 발표한 ‘딥페이크, AI 기술발전이 가져온 부작용’ 보고서에 따르면, 딥페이크가 적용된 무료 소프트웨어(SW)의 확산이 이를 악용하는 사례 증가의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습니다.

특히, 딥페이크는 유명인의 얼굴을 합성한 가짜뉴스, 불법영상 제작 범죄에 빈번하게 사용되는데요. 미국 대통령 등의 얼굴을 합성한 허위 연설, 연예인이 등장하는 성인물 제작 및 배포 등이 대표적인 사례입니다.

미국 리서치 전문기업 가트너는 2023년부터 딥페이크 기술을 악용한 금융사기 범죄가 전체 금융사기 범죄 비율 중 약 20%를 차지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딥페이크는 가짜를 감지할 수 없을 때까지 학습을 수행하므로 완성도가 높아 이로 인한 피해는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하나금융경영연구소 황성영 수석연구원은 ‘딥페이크가 디지털 범죄에 악용되면 피해가 커질 수 있다’며 ‘기존 전자금융거래법 제9조 외 처벌 규정이 없는 만큼 법제 강화를 위한 조기검토가 필요하다‘고 언급했습니다.


0 / 1000


많이 본 뉴스

[카드뉴스] 딥페이크 악용 사례 증가..디지털 범죄 대비 법안 필요

인공지능(AI)의 발달로 딥페이크(Deep fake) 기술을 활용한 콘텐츠가 늘어나고 있습니다. 딥러닝(Deep learning)과 가짜(Fake)의 합성어로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한 이미지 합성 기술을 말하는 딥페이크는 최근 디지털 범죄에 사용되면서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하나금융경영연구소에서 발표한 ‘

[카드뉴스] 인간의 뇌를 닮은 반도체, NPU 전쟁의 서막이 열렸다

사물인터넷, 빅데이터 분야가 빠른 속도로 성장함에 따라 최근 미래 기술의 핵심 부품으로 각광받는 반도체가 있습니다. 바로 ‘NPU[Neural Processing Unit]’인데요, 기존의 반도체 구조와 달리 사람의 뇌 신경망에서 착안해 뉴런과 시냅스 구조로 설계한 반도체를 말합니다. 인공지능 딥러닝에 최

[카드뉴스] 2021 글로벌 신산업 4대 핵심 키워드

기술 혁신으로 산업의 범위가 확장하고, 타 산업과의 연관성이 강화되면서 공급망(Supply-Chain) 및 산업 생태계의 연계성이 증대하고 있습니다. 이에 스마트화 및 융합화가 빨라지고, 응용분야가 다양해지면서, 신산업의 수요가 증가할 것이라는 전망입니다. 최근 발표한 산업연구원(KIET)의 ‘미

[카드뉴스] 테슬라·현대차·혼다 등 글로벌 자동차 기업, 로봇 개발 경쟁 가속화

지난 8월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개최된 테슬라 AI 데이에서 휴머노이드 로봇 ‘테슬라 봇’이 공개됐습니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는 자율주행차량에 접목되는 모든 AI 기능이 테슬라 봇에 적용될 것이라고 했는데요. 현대차 그룹 역시 지난해 12월, 소프트뱅크사로부터 보스톤 다이나믹스의 나머

[카드뉴스] 자산관리 관심 증가···디지털 기반 맞춤형 서비스 제공 필요

코로나19 이후 금융 분야에도 기존 고객 유지 및 신규 고객 확보를 위해 자산관리 서비스의 변화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하나금융경영연구소가 최근 발표한 ‘2021년 자산관리시장 트렌드 변화’ 보고서에 따르면, 코로나 팬데믹으로 안전자산 선호 및 분산투자 수요가 증가하고, 자산관리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