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30(금)

산업종합저널

e-book

검색 폼

대한민국 에너지 과학기술·신산업 이끌 세계적 대학 만든다

신정훈 의원, 한국에너지공과대학교법(한전공대법) 대표발의

한전공대 설립과 관련, 이를를 체계적으로 지원하는 법률 제정을 추진한다.

대한민국 에너지 과학기술·신산업 이끌 세계적 대학 만든다 - 산업종합저널 업계동향
더불어민주당 신정훈 의원(나주화순)은 15일 한국에너지공대(한전공대)의 설립과 지원을 제도적으로 뒷받침하기 위해 ‘한국에너지공과대학교법안’(이하 한국에너지공대법)을 대표발의했다고 밝혔다. 법률안 발의에 50명 이상의 여·야 의원들이 공동발의자로 참여, 향후 법률안 통과에 있어서도 힘을 보탤 것으로 보인다.

이번에 발의한 한국에너지공대법안은 기존의 명칭인 ‘한국전력공과대학’을 ‘한국에너지공과대학교’로 바꾸고, 학교의 발전과 안정적인 운영을 위해 정부와 지자체, 공공기관이 재정지원을 할 수 있도록 법적근거를 마련했다.

학교의 자율성과 창의성을 보장하기 위한 운영근거와 오는 2022년까지 순조롭게 개교를 하도록 특례조항 등을 규정하고 있다. 한국에너지공대는 독립된 개별법을 통해 운영하는 과학기술원과 마찬가지로, 자율성을 가진 특수법인의 형태로 운영한다.

한국에너지공대(한전공대)는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이자 정부 국정과제로 추진되는 사업으로 신정훈 의원 등의 적극 건의에 힘입어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2030년까지 3경원에 이를 것으로 추정하는 글로벌 에너지신산업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대표적인 과학기술 인프라로 문재인 정부 ’그린뉴딜‘ 성장정책의 핵심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에 앞서, 지난 13일 문재인 대통령이 발표한 ’지역균형 뉴딜‘의 핵심축으로써 향후 광주·전남의 미래성장동력으로 꼽히는 에너지밸리의 중심기관으로 발돋움할 것으로 보인다.

신정훈 의원은 “한국에너지공대는 폭발적으로 성장하고 있는 글로벌 에너지신산업을 우리나라가 선도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핵심 R&D거점이자 교육기관이 될 것”이라며 “학교가 안정적인 재정지원을 받으며 독립적이고 창의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법률 제정을 통해 제도적으로 뒷받침하겠다”고 강조했다.

신 의원은 “과학기술과 산업 발전 뿐만 아니라 광주·전남의 균형발전을 위한 훌륭한 기반을 다지는 의의도 큰 만큼, 여야를 뛰어넘어 협력과 공감을 형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네이버 밴드 PDF

0 / 1000
ad광고추천제품

많이 본 뉴스

1991년 창간  산업종합저널

1991년 창간 산업종합저널

[통권 348호]
제30 - 10월

e-Book 보기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

추천제품

1/8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