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7(수)

산업종합저널

e-book

검색 폼

2조2천억 원 규모 기술보증 신속 공급, 코로나19 극복 돕는다

2조2천억 원 규모 기술보증 신속 공급, 코로나19 극복 돕는다 - 산업종합저널 업계동향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와 기술보증기금(이하 기보)은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기술 중소기업·소상공인들의 자금애로를 해소하기 위해 다음달 1일부터 코로나19 관련 보증규모를 2조2천억 원 수준까지 늘린다.

4월부터 6월까지 만기가 도래하는 모든 보증(약 5.8조원)에 대해 전액 만기연장을 실시하고, 소상공인에 대해서는 보증가능 기술평가등급을 확대하는 한편, 간이 평가·심사를 통해 신속 지원할 계획이라고 30일 밝혔다.

코로나19 특례보증 및 특별재난지역 보증
우선, 기보의 코로나19 특례보증은 지난 17일 추경 통과로 규모가 1천50억 원에서 9천50억 원으로 대폭 확대됐으며, 그중 대구·경북 소재 기업을 위해 3천억 원을 별도로 배정해 지원하고 있다.

특히, 지난 15일 대구, 경북 경산·청도·봉화가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됨에 따라, 해당 지역에서 피해기업으로 확인된 기업은 보증한도를 최대 5억 원까지(피해범위 내), 보증료는 최저 수준인 0.1%로 적용한다.

코로나19 특례보증 지원대상도 여행, 공연 등 일부 업종이 아닌 전 업종 피해기업으로 넓혔고, 의료·방역 등 관련물품 제조·서비스 공급 기업을 지원대상에 포함시켜 코로나19의 조속한 극복을 위한 자금을 공급하기로 했다.

영세 중소기업·소상공인 전액보증 및 기업은행 초저금리 대출 협약보증(소상공인·자영업자)
지난 19일 비상경제회의에서 발표된 영세 중소기업·소상공인 전액보증은 연 매출액 1억 원 미만의 기업을 대상으로 해 3천억 원 규모로 4월1일부터 시행한다.

보증한도는 5천만 원이며 보증비율을 100%로 상향하고, 기존 보증을 쓰고 있더라도 보증을 받을 수 있도록 해 소액의 긴급자금이 필요한 기업들을 중심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기업은행 초저금리 대출 협약보증은 소상공인·자영업자(개인기업)에게 지원되는 보증상품으로 원래 올해 1천800억 원 규모로 시행하고 있었으나, 규모를 9천700억 원으로 당초보다 5배 이상 상향한다. 보증비율을 90%에서 100%로 높이고, 보증료 감면폭도 0.4%p에서 0.7%p로 넓혀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있는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의 금융부담을 획기적으로 경감했다.

전액 만기연장 및 신속 지원을 위한 기타 제도개선
중기부와 기보는 2조원 규모 기술보증 공급과 더불어, 신속한 보증공급을 위해 평가·심사기준도 완화한다.

신속한 보증공급을 위해 평가·심사기준도 대폭 완화한다. 소상공인의 경우 보증가능 기술평가등급을 기존 10등급 중 6등급(B)에서 7등급(CCC)으로 하향해 지원대상을 확대하고, 체크리스트 수준의 간이 평가모형을 적용해 신속히 지원받을 수 있도록 했다.

기업들이 빠른 시간 안에 보증을 받을 수 있도록 무방문 보증 제도, 제출서류 간소화 등 통해 보증지원까지 소요기간을 다른 보증보다 이틀 이상 단축해 기업 불편을 최소화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네이버 밴드 PDF

0 / 1000
ad광고추천제품

많이 본 뉴스

1991년 창간  산업종합저널

1991년 창간 산업종합저널

[통권 343호]
제30 - 05월

e-Book 보기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

추천제품

1/8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