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7(수)

산업종합저널

e-book

검색 폼

[그래픽뉴스] 유럽 내 한국기업, 10곳 중 9곳 코로나19 직격탄 맞아

매출 하락 운송 애로 등 기업 피해 ‘심각’

[그래픽뉴스] 유럽 내 한국기업, 10곳 중 9곳 코로나19 직격탄 맞아 - 산업종합저널 그래픽뉴스

유럽에 진출한 한국 기업 열 곳 중 한 곳은 코로나19로 심각한 피해를 호소했다.

한국무역협회 브뤼셀지부가 유럽한국기업연합회 소속 80개 기업을 대상으로 지난 25일부터 27일까지 사흘간 실시한 ‘유럽 한국기업 코로나19 피해 현황 긴급 설문조사’에 따르면 피해가 ‘매우 심각하다’는 기업은 41개(51%), ‘다소 심각하다’는 기업은 31개(39%)로 유럽 진출 기업의 90%가 코로나19로 인한 피해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피해 유형별로는 ‘현지 수요 감소로 인한 매출 하락’(69%) 과‘딜러샵, 영업점 등 판매 채널의 영업 중단’(58%)을 꼽았다. 이어 ‘물류·운송 애로’(43%), ‘전시회 및 바이어 미팅 취소’(39%) 순이었다.

기업들이 예상하는 유럽 내 코로나19의 진정 시기는 ‘6월’(43%)과 ‘5월’(28%)이 가장 많아 대부분 장기화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었다. 진정 시기별 예상 매출액 감소율은 ‘4월 10~20%’, ‘5월 20~30%’, ‘6월 30~40%’ 등 코로나19가 오래 지속할수록 피해가 클 것으로 전망했다.

기업들은 이에 대해 ‘생산량 및 기존 주문 조정·취소’(53%), ‘근무인력 축소’(41%), ‘물류·운송 대체 방안 강구’(25%), ‘현지 정부 자금지원 요청’(24%) 등으로 대응하고 있다.

정부에게 가장 시급히 바라는 지원으로는 ‘물류·운송 애로해소’(24%)를 꼽았고 이어 ‘통관 애로해소’(3%) 등이었다. 기타 의견으로 ‘한국-유럽국가 간 출입국 제한으로 인한 기술인력 출장 애로해소’ 요청이 다수 접수됐다.

무역협회 박연우 브뤼셀지부장은 “유럽 각국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전시회·상담회 금지, 외출 금지 등 비즈니스 활동뿐 아니라 일상까지 엄격히 통제하고 있어 기업들의 영업에 타격이 크다”면서 “한국 기업은 코로나19와 재택근무 장기화 등에 대비해 화상상담, 온라인 홍보관 등 언택트 마케팅을 활성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네이버 밴드 PDF

0 / 1000
ad광고추천제품

많이 본 뉴스

1991년 창간  산업종합저널

1991년 창간 산업종합저널

[통권 343호]
제30 - 05월

e-Book 보기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

추천제품

1/8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