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2(수)

산업종합저널

e-book

검색 폼

‘짝퉁’ 제품 유통·판매 법인대표 등 12명 적발…15억 상당

경기도 특사경, 온·오프라인 상 위조상품 유통 및 판매행위 집중 수사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이하 특사경)은 19일 경기도청에서 브리핑을 열고 ‘위조상품 유통․판매 기획수사’ 결과를 발표했다.

‘짝퉁’ 제품 유통·판매 법인대표 등 12명 적발…15억 상당 - 산업종합저널 업계동향
김영수 공정특별사법경찰단장

해외로부터 불법으로 밀수한 위조상품이나 이른바 ‘짝퉁’으로 일컬어지는 제품을 인터넷 등을 통해 유통, 판매해 온 법인대표 등 12명이 특사경 수사에 적발됐다.

특사경은 지난 9월부터 3개월 간 수사관과 명품 감별 전문업체를 투입해 온·오프라인 상 위조상품에 대한 유통 및 판매행위를 집중 수사했다.

수사 결과, 법인대표 등 12명을 상표법 위반혐의로 적발하고, 이들 가운데 1명을 검찰에 송치했다. 이들이 유통·판매한 위조상품은 5만7천100여점, 15억 원 상당에 달한다.

주요 위반행위를 보면, 해외 밀수 성인용품 및 명품 로고 부착 짝퉁상품 인터넷 판매, 특정 유명회사 로고가 찍힌 ‘짝퉁’ 부품을 사용해 부당이득을 취한 휴대전화 수리업 등이 있다.

김영수 공정특별사법경찰단장은 “온라인 상 불법 유통행위와 서민 건강에 유해한 위조상품 등을 대상으로 집중 수사를 실시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네이버 밴드 PDF

0 / 1000
ad광고추천제품

많이 본 뉴스

1991년 창간  산업종합저널

1991년 창간 산업종합저널

[통권 346호]
제30 - 08월

e-Book 보기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

추천제품

1/8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